도쿄 거주 2년 차 유예슬님이 추천하는 '영감을 주는 도쿄 근교 여행지'



유예슬 | 스타트업 총괄
파파고와 눈치코치로 서바이벌 일본어를 구현하며 20대 때부터 일본을 내 집처럼 들락날락하고 있는 유예슬입니다.  저는 일본에 2년 반 정도 거주한 경력(?)을 가지고 있어요. 이전 회사인 룰루레몬을 통해 2년 정도 아오야마에서 거주했고, 그전에는 일본에 매력을 느껴 6개월 정도 아다치구에서 지냈습니다. 현재는 스타트업 총괄로 서비스를 대만, 일본, 한국에 오픈할 계획을 하고 있어 도쿄를 열심히 방문하고 있어요.








도쿄 자체도 충분히 볼거리가 많고 매력이 넘치지만, 도쿄에서 거주하면서 기억에 남는 순간들은 가끔 머리를 식히러 도심에서 벗어나 주말여행을 떠날 때였어요. 지금도 업무 차 도쿄에 갈 때면 일이 없는 주말이나 쉬는 시간을 이용해 도심을 벗어나 새로운 장소들을 탐험하고 있습니다. 일본은 전철이나 기차 시스템이 복잡한 만큼 일본 구석구석을 잘 이어주고 있어서 신주쿠에서 1~2시간이면 완전히 새로운 여행지에 온 느낌이 드는 곳들에 갈 수 있어요. 지치지 않고 일을 하기 위해서는 휴식도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휴식을 하며 새로운 곳을 찾아보고, 경험하는 동안에는 작은 것 하나까지도 일상과 일에 영감을 주는 요소가 되는 것 같아요. 저에게 영감을 줬던 Best4 도쿄 근교 여행지를 소개합니다. 



🗾 영감을 주는 도쿄 근교 여행 



가마쿠라 (Kamakura) & 에노시마(Enoshima)  자세히 보기>>
  • 전철역: 에노시마역(江ノ島駅) 혹은 가마쿠라역(鎌倉駅) / 신주쿠에서 약 1시간
  • 일본에서 넓은 바다를 경험해 보고 싶다면 신주쿠에서 한 시간 정도 떨어진 가마쿠라나 에노시마를 추천합니다. 슬램덩크에서 나온 모노레일인 에노덴이 바로 이곳에 있습니다. 서핑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꼭 가보면 좋을 서핑 성지이기도 합니다.




나리타 (Narita)  자세히 보기 >>
  • 전철역: 나리타역(成田駅) / 신주쿠에서 약 1 시간 30분
  • 나리타라는 지역을 들으면 대부분 공항을 연상하지만, 나리타 역은 사람들이 많이 방문하는 장소 중 하나입니다. 특히 역부터 나리타산 공원까지 100년이 넘은  옛날 가옥으로 된 거리가 특징이고, 이 사이를 걷다보면 시간여행을 하는 느낌이 듭니다. 맛있는 장어 덮밥도 꼭 먹어야 하고요.



타카오산 (Mt.Takao) 자세히 보기 >>
  • 전철역: 타카오산구치역(高尾山口駅) / 신주쿠에서 약 50분
  • 타카오산은 도쿄에서 사계절을 경험할 수 있는 장소이고, 하이킹 뿐만 아니라 리프트로도 올라갈 수 있는 산입니다. 자연에서 쉼을 찾고 싶은 분들에게 추천합니다. 



요코하마 (Yokomama) 자세히 보기 >>
  • 지하철역: 요코하마역 (横浜駅) / 신주쿠에서 약 1시간
  • 요코하마는 도쿄의 항구도시로 다양한 도심 액티비티를 즐길 수 있는 장소이고 워낙 유명한 장소들이 많은데, 그중 저는 닛신 컵라면 박물관을 추천하고 싶어요. 박물관 내에서 하는 다양한 액티비티를 통해 어떻게 브랜딩을 하고, 로열티를 쌓아갈 수 있는지 직접 체험해 볼 수 있습니다. 




 일본 생활 Tip


일본 팀 매니지먼트 & 의사소통 이야기 

스타트업의 문화는 미국 실리콘 밸리에서 넘어와 빠르고 능동적으로 움직이는 것을 추구하는 반면, 일본은 보수적인 회사와 스타트업의 방식이 복합적으로 존재해 일본만의 방식으로 발전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제가 일본에서 일을 하면서 우리나라와 가장 크게 다르다고 체감한 부분은 의사소통 방식이었습니다. 회사나 팀에서 문제 해결을 해야 할 때, 미국이나 한국에서는 관련 팀들과 빠르게 회의로 소통하고, 나오는 질문, 의견 및 결정을 함께 조율했습니다. 과정도 함께 공유하는 투명성을 팀원들도 선호했었고요. 하지만 일본팀들은 이런 부분에서 혼란을 느끼고 있었습니다.

피드백과 1:1을 통해 알게 된 점은 문제 발생 시, 팀장과 팀원 혹은 담당자 등으로 나눠 단계적으로 공유하고, 나오는 질문들과 답을 정리해 다른 팀들에게 설명하는 것을 편안하게 생각한다는 것이었습니다. 매뉴얼이나 프로세스를 매우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해야 할까요? 그리고 많은 팀원이 참석하는 회의에서는 서로 다른 의견을 내세우는 게 어렵고, 해결 방안을 미팅에서 바로 생각하기보다 별도로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피드백도 받은 적이 있어요.

초반에는 팀원들이 요청하는 방식이 효율적이지 않아 답답하게만 느껴졌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조금씩 지나면서 만들어 나간 프로세스들은 회사와 리더쉽의 신뢰와 믿음에 직결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고, 한 번 더 깊이 생각해 프로젝트의 시행착오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되고 있다고 생각이 됩니다. 또한 ‘팀의 하모니’를 해치지 않기 위한 피드백 방법을 일본팀이 직접 만들어 새로운 문화로 긍정적인 팀워크를 만들고 있습니다.

스피드가 생명이라고 생각했던 저에게 지난 시간 배우고 활용했던 부분들을 다시 고민하게 했고, 어떤 방법이 맞고 틀렸다는 생각보다 전체적으로 새로운 배움의 계기가 되었습니다.




도쿄잘알의 동네 신주쿠 가이드
도쿄에 먼저 살아 본 도쿄잘알들이 알려주는 신주쿠&근교에 가 볼 만한 곳 소개와 함께  일본 생활 꿀팁도 알려드립니다.

 

 

 

 





▽ <홈즈 신주쿠> 자세히 보기 ▽